뉴스

세계보건기구(WHO)와 FDA가 승인한 백신을 접종 받은 여행객들에게 개방되는 미국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11일(월) 다음 달에 새로운 여행 규정이 시행되면 세계보건기구(WHO)와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긴급 사용 승인 및 일반 승인한 백신 접종을 받은 여행객들은 미국 여행 기준을 충족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승인된 백신을 교차 접종 받은 경우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CDC는 여행 요건이 마무리되는 대로 추가적인 안내와 정보를 발표할 것이라고 자스민 리드(Jasmine Reed) CDC 대변인이 이메일 성명서를 통해 밝혔다. 그녀는 CDC가 지난주부터 항공사에 이 같은 결정을 통보하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FDA는 세 가지 COVID-19 백신을 승인했으며, WHO가 승인한 아스트라제네카는 포함되어 있지 않다. FDA는 또한 화이자와 모더나의 교차 접종을 허용하지 않았다.

390만 명 이상의 캐나다인들은 백신 제품별로 데이터를 분류하지 않는 퀘백을 제외하고 Health Canada가 승인한 두 개의 서로 다른 용량의 백신 접종을 받았다.

 

캐나다 공중보건국(Public Health Agency of Canada)의 자료에 따르면, 그 중 약 160만 명이 아스트라제네카 1차 접종에 이어 2차로 mRNA 백신을 교차 접종 받았다. 

WHO의 긴급 사용 목록에 따라 승인된 COVID-19 백신은 단일 제품 요법으로만 평가되었으며, 이는 사람들이 두 차례의 접종에 대해 동일한 백신을 제공받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FDA의 예방 접종 전략 자문단(Strategic Advisory Group of Experts on Immunization)은 화이자-바이오엔텍(Pfizer-BioNTech) 또는 모더나(Moderna)와 같은 mRNA 백신이 아스트라제네카의 2차 접종이 불가능한 경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1차 접종에 이어 2차 접종으로 사용될 수 있다고 권고하고 있다.

교차 접종에 대한 명확한 지침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캐나다 국립항공위원회(National Airlines Council of Canada)는 CDC의 결정에 박수를 보내고 있다.

이 단체의 회장이자 CEO인 마이크 맥나니(Mike McNaney)는 이메일 성명을 통해 여러 국가들이WHO가 승인한 백신을 인정함에 따라, 캐나다 정부도 WHO가 제정한 세계 표준을 받아들여야 할 확실한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캐나다는 모더나, 화이자, AstraZeneca 및 Johnson & Johnson 백신을 승인했지만, WHO가 승인한 시노팜 백신이나 시노박 백신 등은 승인하지 않았다.

캐나다로 입국하는 여행자들은 캐나다 도착 14일 전에 Health Canada 승인한 백신을 2회 접종한 경우에만 완전히 접종된 것으로 간주된다.

허용되는 백신의 목록은 앞으로 더 확대될 것이라고 Health Canada 대변인은 11일(월) 성명을 통해 밝혔다.

캐나다 글로벌 업무(Global Affairs Canada) 담당 대변인은 캐나다는 미국이 국경 제한을 결정할 권리를 존중한다고 말했다.

미국의 새로운 여행 규칙은 최근 영국, 유럽 연합, 중국, 인도, 이란, 아일랜드, 브라질 및 남아프리카에 있었던 사람들의 미국 방문을 제한했던 트럼프 시대의 여행 금지 규칙을 대체한다.

승객은 탑승 전 예방 접종 증명서와 출발 3일 이내에 실시한 COVID-19 음성 테스트를 제시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