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라니냐로 매서운 추위가 예상되는 겨울 날씨

AccuWeather의 14일(목)에 발표된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에 이어 올겨울에도 겨울 캘거리와 남부 알버타에는 많은 눈이 내리는 평소보다 추운 겨울이 예상된다고 한다.

태평양에서 형성되는 라니냐(La Nina) 기상 패턴이 이번 겨울 캐나다 서부 해안에 습한 날씨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되며, 극지방 소용돌이(polar vortex)가 북극에서 대초원으로 밀려올 수 있다고 전했다.

동태평양의 적도 지역에서 해수면 온도가 평년보다 0.5도 이상 낮은 저수온 현상이 5개월 이상 일어나 생기는 이상 현상으로, 엘니뇨와 반대되는 현상이다.

기상학자인 브렛 앤더슨은 온라인 보고서에서 올겨울에 남부 대초원으로 최소 세 차례 극도로 차가운 공기가 몰려올 수 있으며, 올겨울은 2018-19년 겨울보다 더 춥고, 2013-14년 이후 가장 추운 겨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 기간 동안 기온이 영하 30도까지 떨어질 수 있고, 알버타와 사스카츄완의 기온이 가장 크게 떨어지는 가운데, 남부 대초원의 겨울은 평균보다 -2C 더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또한 브리티시 컬럼비아와 알버타의 로키산맥 전체에 눈이 올 것이라는 스키어와 스노보더에게 좋은 소식을 예고했다. 라니냐 현상으로 인해 폭풍우가 몰아칠 것으로 예상되며, 라니냐 현상은 3~5년마다 제트 기류가 증폭되어 더 춥고 폭풍우가 몰아치는 날씨를 불러온다.

작년에도 캐나다에서는 라니냐 현상이 발생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