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61% 이상이 ‘예’라고 답해 균등화 폐지에 찬성표를 던진 알버타 주민들

알버타 주민들은 캐나다 헌법의 균등화 폐지에 찬성표를 던졌지만, 주의 주도인 에드먼턴 유권자의 절반 이상이 반대했다.

알버타주 선거위원회는 26일(화) 균등 지급 원칙을 고수하는 캐나다의 헌법을 폐지해야 하는지 여부를 묻는 구속력이 없는 10월 18일 국민투표 결과를 발표했다. 투표한 사람들 중 61.7%가 ‘그렇다’고 답한 반면 38.3%는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에드먼턴에서는 52%가 반대표를 던진 반면 48%는 찬성한다고 답했다.

제이슨 케니 알버타 주수상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알버타 주민 대다수가 연방정부 균등화 프로그램을 거부했다고 밝혔다.

알버타주는 근로자 급여가 전국에서 가장 높기 때문에, 모든 주에서 평등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연방 세금을 통해 분배되는 균등화 수당을 받지 못한다.

헌법을 개정하려면 하원, 상원, 주의회의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그러나 케니는 이번 국민투표가 연방정부와의 협상에서 알버타의 더 나은 협상을 위한 ‘재정 연방주의 제도의 광범위한 개혁’에 초점을 맞춘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연방정부가 재정안정 프로그램 상한선을 소급 해제하고, B.C. 북부 해안에서 유조선의 통행을 금지한 Bill C-48을 폐지하고, 에너지 프로젝트 일정에 영향을 미치는 Bill C-69의 수정안을 철회하는 등의 내용이 포함될 수 있다고 말했다.

에릭 아담스(Eric Adams) 알버타대 법대 교수는 다른 정치적 이익을 위해 개헌을 제안하는 것은 특히 헌법 개정이 정부의 목표가 아닌 것으로 보이는 이 주의 이상한 전략이라고 말했다.

제이슨 닉슨 주하원 대표는 26일(화) 질의에 앞서 균등화 국민투표 결과를 27일(수) 비준하고 연방정부와 개헌 협상을 시작하는 법안을 상정,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케니는 오타와로부터 언제 답변을 받을지 구체적인 일정은 정하지 않았지만 트루도 총리는 국민 통합을 유지하고 캐나다 전역에 거주하는 캐나다인들의 말을 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균등화 국민투표 의도에 대한 혼란스러운 메시지를 감안할 때 다른 주들은 물론 연방정부도 알버타의 요청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기 어려울 수 있다고 애덤스는 덧붙였다.

레이철 노틀리 알버타주 NDP 대표는 26일(화)일 의회가 열리기 직전 균등화 국민투표가 다르게 구성되었다면 더 많은 지지를 얻을 수 있었던 실패한 일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