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출처: The Canadian Press

비현실적으로 늘어선 알버타 육로 국경 여행자들을 목격한 쿠츠 시장

알버타 남부의 한 마을 시장은 캐나다-미국 국경에서 대기 중인 차량의 수가 비현실적이라고 전했다.

쿠츠(Coutts)의 짐 윌렛(Jim Willett) 시장은 5일(금)부터 마을 양쪽 출입구가 모두 막힐 정도로 RV 차량이 마을 거리에 넘쳐나가 시작했다고 말했다.

국경이 7일(월) 밤 10시에 열렸을 때, 윌렛은 대기 중인 차량의 줄이 6km가 넘었으며, 이는 마을에서 이제껏 본 적이 없는 긴 대기 행렬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차량들이 국경 너머로 천천히 움직이고 있지만, 미국으로 건너가려면 아직도 4시간 정도 기다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미국 세관에 따르면 8일(월) 아침에는 40분의 지연이 있었고 3개의 차선이 개방됐다고 한다.

세계에서 가장 긴 방어되지 않는 국경은 COVID-19 팬데믹으로 2020년 3월 21일에 처음으로 폐쇄됐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