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출처: 글로벌 뉴스

캘거리 고등학교의 성폭력 피해자 지원 시위

지난주 캘거리 고등학교에서 두 차례의 시위에 이어 월요일에도 캘거리 교육위원회 산하 학교의 행정이 성폭행 피해자를 지원하기에 충분하지 않다고 주장하는 학생들에 의해 두 차례 더 시위가 열렸다.

시위는 남서부의 헨리 와이즈 우드 고등학교와 선댄스의 센테니얼 고등학교에서 벌어졌으며 일부 학생들은 성폭행 혐의가 교직원에게 보고됐지만 아직까지 대응이 미흡하다고 말했다.

월요일 시위를 포함하여 일주일도 채 안 되어 4번의 시위가 발생했으며 지난주에는 웨스턴 캐나다 고등학교와 센트럴 메모리얼 고등학교에서 시위가 있었다. 또한 화요일에는 William Aberhart 고등학교에서, 금요일에 St. Francis 고등학교에서도 진행될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센테니얼에서 시위에 참석한 학생들은 변화가 너무 늦었다고 말한다.

Adara Edison은 “우리는 의견을 듣지 못하고 있는 것처럼 느끼며, 우리는 들어야 할 자격이 있다”고 말하며 성추행과 성폭행 사건의 처리 방식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에디슨은 월요일 아침 시위의 일부가 다른 캘거리 고등학교와의 연대를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알버타주 교육부는 성명에서 모든 학생들은 학교에서 안전함을 느낄 자격이 있으며 학교 당국은 안전하고 돌보는 학습 환경을 제공해야 한다고 하며 최근 상정된 학생 우선법(Students First Act)이 통과되면 “교사와 교사 지도자에 대한 징계 절차의 투명성과 책임성을 보장하는 동시에 학생 안전을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CBE는 학생들이 제기한 우려 사항을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더 많은 것을 배우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캘거리 경찰청은 성폭행 혐의가 어떻게 처리되는지에 대한 시위가 계속되고 있는 것을 알고 있으며 경찰에 신고된 모든 혐의를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