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출처: Calgary Sun

알버타주 사진 레이더 단속 방침 변경

알버타주는 사진 레이더 단속이 작동하는 방식에 큰 변화를 주고 있다.

Rajan Sawhney 주 교통부 장관은 앞으로 몇 달에 걸쳐 특정 지역에서 단계적으로 폐지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Sawhney는 1일(수)에 2022년 4월까지 고속도로 온/오프 램프와 같이 속도가 급격히 변화하는 지역과 학교나 운동장, 공사장을 제외하고 시속 50km 미만의 주택가에서는 포토 레이더가 허용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정부는 또한 학생이나 근로자가 없을 경우 학교나 건설 지역에서 레이더가 허용되지 않을 것이며 운전자들은 서로 5분 이내에 속도위반 딱지를 여러 장  연속으로 발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주 교통부 장관은 내년 12월까지 모든 사진 레이더 사이트는 새로운 위치 기준과 데이터를 사용하여 재평가될 것이며 지방 자치 단체와 법 집행 기관은 새로운 위치에서 포토 레이더를 고려하기 전에 과속을 방지하기 위해 다른 교통 안전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Sawhney는 이러한 방안에 과속 방지턱을 추가하는 것부터 무엇이든 될 수 있지만 궁극적으로 무엇이 최선인지 결정하는 것은 지방 자치 단체 또는 법 집행 기관에 달려 있다고 덧붙였다.

그녀는 또한 작년에 도입된 에드먼턴의 밝은 노란색 트럭을 예로 들어 모든 사진 레이더 차량이 운전자에게 더 잘 보일 필요가 있다고 말하며 새로운 레이더 위치는 온라인과 소셜 미디어에 알려야 한다고 했다.

주정부는 포토 레이더 함정 단속이나 스피드 트랩을 없애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Kaycee Madu 주 법무장관은 포토 레이더가 충돌률을 낮출 수 있다는 과학적 증거가 있지만 포토 레이더가 안전 도구보다 수익원으로 더 많이 사용되고 있다고 느끼는 운전자도 많이 있다며 많은 알버타 주민들이 현재의 사진 레이더 규정에 불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주정부가 한 발 물러서서 시스템이 어떻게 작동하는지 재평가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 분명하며 초점이 안전에 있어야 하며 새로운 변화가 이를 반영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법무부 장관은 레이더 단속이 여전히 주정부의 수입원이 될 것이지만 더 이상 스피드 트랩과 같은 방법을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2년 전 알버타주가 처음으로 새로운 포토 레이더 사이트 추가를 보류했으며 새로운 규칙이 발효되는 새해까지 연장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