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출처: COURTESY DIALOG

주요 마감 시한이 지나 공식적으로 종료되는 캘거리의 아레나 계약 

주요 마감 시한이 지나면서 캘거리시와 캘거리 플레임즈 소유주가 새들돔을 대체할 새로운 경기장을 건설하기로 한 합의를 구하기 위한 시간이 촉박해졌다.

양측은 6억850만 달러 규모 사업의 건설 단계를 진행하기 위해 12월 31일까지 공식 서면 통지를 제공해야 했지만, 시의 고위 관리에 따르면 아무런 통지 없이 마감 시한을 넘겼다.

캘거리시 직원들은 이제 프로젝트를 마무리하기 위해 양측이 협력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2022년 1분기 중 시의회에 보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캘거리시 추정에 따르면 현재까지 약 2,300만 달러가 이 프로젝트에 사용되었으며, 시에서 1,150만 달러를 지원했다.

캘거리시와 Calgary Sports and Entertainment Corp.(CSEC)은 2019년 처음으로 이스트 빅토리아 공원에 새 이벤트 센터 비용을 분할하기로 합의한 바 있으며 초기 비용은 5억5,000만 달러로 설정되었지만 이후 비용이 증가했다.

지난 7월 예산 조정으로 총 비용이 6억850만 달러로 증가한 후 계약이 크게 갱신됐다. 캘거리시와 CSEC는 당시 각각 1,250만 달러를 추가로 약속했으며, 플레임즈가 추가 초과 비용을 부담하기로 합의했다.

CSEC에 따르면 그 이후로 프로젝트 비용은 증가하여 가장 최근의 추정치는 6억3000만 달러를 초과했다.

계약 파기에 대한 소식은 12월 21일 늦게 나왔는데, 이는 양측이 건설 단계로 진행하기 위한 승인을 확인하기 며칠 전이었다.

이전 시의회는 캘거리의 더 큰 도심 활성화 전략의 중요한 부분으로 새로운 이벤트 센터 건설을 지원했으며, 캘거리시가 여전히 다른 파트너와 함께 이 프로젝트를 추진할 수 있다는 추측이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