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출처: Government of Alberta

알버타 주정부 백신 여권 종료를 비롯한 COVID-19 보건 조치 해제 위한 단계적 계획 발표

제이슨 케니 알버타 주수상은 알버타가 앞으로 몇 달 동안 모든 공중 보건 조치를 해제하기 위한 3단계 접근 방식의 첫 번째 단계로 화요일 자정부터 주정부의 제한 면제 프로그램을 해제한다고 발표했다.

케니는 알버타주의 백신 접종률이 몇 주 동안 효과적으로 동결됨에 따라 백신 여권 시스템인 REP가 더 이상 어떤 역할도 하지 않는다고 말하며 계획의 1단계로 수용 인원이 500명 미만인 장소에서의 모임 제한이 해제되고 관중석에 앉아 있는 동안의 음식 및 음료 판매 제한은 더 이상 적용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유흥 장소에 함께 앉을 수 있는 인원수에 대한 제한과 주류 제공 및 장소 개방 시간에 대한 제한은 계속된다. 또한 수용인원 500~1,000명 사이의 행사장은 500명으로 제한되며, 1,000명 이상은 50%로 제한된다.

유치원부터 12학년까지의 학생들에 대한 마스크 의무는 이번 주말부터 더 이상 시행되지 않으며 다음 주부터 12세 이하 어린이는 더 이상 실내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된다.

3월 1일에 시작될 예정인 주정부 계획의 2단계에서는 청소년 활동 전 헬스 스크리닝과 학교에서의 나머지 제한이 해제된다. 이때 사교 모임 제한과 재택근무 요건, 알버타주 내 마스크 의무와 인원 제한도 없어진다.

3단계는 입원율 감소에 달려있으나 나머지 모든 공중 보건 조치가 제거되며 의무적 격리 요구 사항이 권장 사항으로 변경된다.

케니와 제이슨 코핑(Jason Copping) 보건부 장관은 의료 시스템에 대한 압력이 완화되지 않으면 단계적 접근이 일시 중지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디나 힌쇼 보건 최고 의료 책임자는 화요일 현재 COVID-19로 병원에 입원한 사람이 1,623명이며 이 중 129명은 중환자실에 있다고 말했다. 이 두 수치는 모두 월요일 집계보다 증가한 것이며, 케니가 건강 관리 시스템에 대한 압력이 완화될 때까지 보건 조치의 해제에 대해 인내심을 촉구했던 1월 27일보다 더 높다. 당시 주수상은 제한 조치가 3월 말까지 해제되기를 희망한다고 했었다.

화요일 알버타 헬스 서비스가 제공한 수치에 따르면 중환자실 수용능력은 현재 87%이다. 주정부가 COVID-19에 대응하기 위해 추가 병상을 마련한 것을 감안하지 않은 수용능력은 116%이다.

케니는 주정부의 보건 규제 해제 계획이 쿠츠와 오타와에서 발생한 트럭 운전사 시위와는 관련이 없으며 그의 정부는 공중 보건 조치를 해제하는 데 있어 캘리포니아, 뉴저지, 코네티컷, 델라웨어 등 전 세계의 다른 관할 구역을 따르고 있다고 말했다.

캘거리의 백신 여권 조례는 제한 면제 프로그램(REP)과 직접 연결되어 있으므로 주정부 프로그램을 폐기하면 지역 규칙도 사라지게 된다. 그러나 시의 마스크 조례는 주의 마스크 명령 없이 유지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