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출처: Twitter

알버타 주수상, 트럭 운전사에 대한 백신 의무화 폐지 촉구

알버타 주수상 제이슨 케니(Jason Kenny)는 사스카츄완 주지사 스콧 모(Scott Moe)와 12명이 넘는 미국 주지사와 함께 트럭 운전사에 대한 의무적인 백신 접종 요구 사항의 폐지를 촉구했다.

백신 접종 의무화는 지난 몇 주 동안 알버타와 캐나다에서 반발을 불러일으켰으며 전국의 국경을 넘는 곳에서 시위를 촉발하고 있다.

케니는 일련의 트윗에서 트럭 운전사에 대한 백신 접종 명령은 신뢰할 수 있는 공중 보건 혜택은 없지만 예측 가능한 혼란을 야기했다고 말했다.

그는 저스틴 트루도 총리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보내는 서한에서 “이러한 면제를 종료하는 것이 북미 공급망, 생활비, 양국 국민의 필수 제품에 대한 접근에 명백히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점을 깊이 우려하고 있다”며 국경을 넘는 트럭 운전사에 대한 즉각적인 백신과 검역 면제를 요구했다.

이 서한에는 몬태나와 아이다호와 같은 접경 주를 대표하는 공화당 15명의 주지사들의 서명이 포함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