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출처: Government of Alberta

알버타, 공공 의료 시스템에서 민간 수술 수를 두 배로 늘리는 것을 목표로

알버타 주수상인 제이슨 케니는 봄철 의회가 건강 관리에 초점을 맞추고 민간 시설에서 수행되는 수술 횟수를 두 배로 늘릴 계획이라며 수술 횟수를 2년에 걸쳐 15%에서 30%로 높이는 것이 목표이며 공공 의료 시스템에서 비용을 모두 지불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케니 주수상은 화요일 그의 정부가 의회 개회사로 새 의회를 시작하면서 기자들에게 “이는 수술 대기 시간을 줄이기 위해 더 많은 수술을 더 효율적이고 빠르게 수행하는 한 가지 방법”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 새로운 계획을 통해 전액 수술비가 지원되는 수술의 100%는 공공 보험에 가입되어 있어 아무도 신용 카드를 꺼낼 필요가 없으며 COVID-19 팬데믹이 1인당 집중 치료 병상 수가 가장 적은 알버타를 포함하여 의료 시스템의 비효율성과 단점을 조명했다고 말했다.

살마 라카니(Salma Lakhani) 부총독은 개회사에서 정부가 집중 치료 침대 공간의 수를 늘리고 보다 전문화된 의료 전문가를 모집하기 위한 조치를 취할 것이며 경제를 활성화하고 소비자를 돕기 위한 법안과 계획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추가로  24일(목)에 도입될 2022 주정부 예산에는 알버타 주민들이 증가하는 유틸리티 비용에 대처할 수 있도록 돕는 천연 가스 소비자 리베이트 프로그램이 포함될 것이며 인신매매와 증오 범죄를 더욱 근절하기 위한 법과 질서의 변화와 지역 사회에 대한 경찰의 책임을 강화하기 위한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한다.

정부는 소득 지원에 대한 산모에 대한 태아 혜택을 높이고, 기업이 새로운 금융 상품과 서비스를 테스트하여 데이터 저장 및 암호화폐와 같은 신기술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규칙 변경을 촉진하는 법안을 마련하며, 정부는 알버타를 청정 수소의 글로벌 허브로 만들기 위한 투자와 오일샌드의 순 탄소 배출량 제로화, 탄소 포집 활용 및 저장 기술에 대한 투자와 같은 환경 목표에 대한 작업을 계속할 것이라고 그녀는 말했다.

그리고 알버타 교사 협회가 아닌 독립 기관에서 교사의 비행 혐의를 조사하도록 하는 법안도 통과될 것이며, 알버타의 원천 석유 및 가스 수입이 최근 급증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할 때 주 예산은 수십억 달러의 대규모 적자를 낸 후 좋은 재정 소식을 전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라카니는 계속해서 당회의 서명 법안인 법안 1은 엘리자베스 여왕의 재위 70년을 기념함으로써  뛰어난 알버타 사람들을 인정하고 7,000개의 메달을 수여하여 알버타 주민들을 기릴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일부 정부 건물 및 기타 기반 시설은 과거 알버타 지도자를 기리기 위해 이름이 변경된다. 입법부 부지에 있는 테라스 빌딩은 ‘Cree Chief Poundmaker’로 이름이 변경되고, 암모나이트(the sacred Blackfoot stone)는 알버타의 공식 보석으로 인정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