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연아 마틴 상원 의원, 제103주년 3.1절 기념 성명서

 

 

 

1919년 3월 1일, 10년 가까이 이어진 일제 강점기와 강제 합병 이후, 우리 민족은 힘과 결속 그리고 용기를 가지고 함께 일어나 자유와 민족 자결권 그리고 민족성에 대한 권리를 주장했습니다. 서울에서는 33명의 문화 및 종교 지도자들이 독립선언서를 낭독하여 일제로부터의 독립을 위한 한국인들의 용기 있는 투쟁의 시작을 알렸습니다.

 

3월 1일은 대한민국의 역사적인 날이자 전 세계의 한국인들에게 자부심과 모두가 하나가 되는 순간이었습니다. 강제 합병과 억압 그리고 폭정에 맞서 용감하게 맞섰던 200만 명 이상의 국민을 목격했던 날이었습니다.

 

올해는 캐나다 선교사들이 대한민국에 첫발을 디딘 지 133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3.1 운동을 기록하고 보도하려 했던 노력과 일제의 강점을 주시했던 선교사이자 수의사이며 학자였던 프랜시스 윌리엄 스코필드 박사는 34번째 민족 대표이자 진정한 선구자로 기억되고 있습니다. 또한 국립묘지에 안장된 유일한 외국인입니다. 일제의 폭정에 맞선 애국지사들의 희생과 용기가 없었다면 지금의 대한민국은 없었을 것입니다. 우리는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해 싸웠던 용감한 애국자들과 한국전 참전 용사들 덕분에 이 자리에 있습니다. 우리는 현재와 미래에 대한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해줬던 모든 분들을 기억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