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의 향기

한 폭의 민화와 같은 아리랑 “강원도 아리랑”

이 땅의 곳곳에는 “아리랑”이 살아 숨쉬고 있다. 그리고 이 아리랑들은 각자 자신들이 몸담고 있는 땅의 음악적 스타일로 노래가 되는데 이러한 음악적 스타일을 국악용어로 ‘토리’라고 한다. 우리말에 방언이 있듯이 우리 노래에도 각 지방 마다 다른 ‘토리’가 있고 강원도 지방의 음악 스타일을 ‘메나리 토리’라고 하는데 그 대표적인 노래가 ‘강원도 아리랑’이다.

이 노래의 본래 제목은 ‘자진 아라리’였다. 본래 강원도 산간지방에서 부르던 노래로 다양한 작업에서 노동요(일을 하면서 부르던 노래)로 불렸는데 서울, 경기 지방에 이 노래가 알려지면서 전문음악인들이 가사와 선율을 세련되게 다듬은 뒤 ‘강원도 아리랑’이라고 이름하게 됐고 널리 알려지게 된다.

음악적인 면에서 볼 때, 강원도 아리랑은 ‘엇모리 장단’으로 돼 있는 것이 특징인데 ‘엇모리’를 서양음악적으로 설명 하면, 8분의 10박자를 뜻한다. 즉, 2분박과 3분박이 결합한 독특한 리듬으로 엇갈려 나가는 듯 하면서도 딱 맞아 떨어지는 우리음악의 독특하고 매력적인 리듬이 ‘엇모리’이며 이 ‘엇모리’에는 한국인 특유의 흥청거림이 담겨 있다.

강원도 아리랑은 간결하면서도 깊은 여운을 남겨 주는 선율도 멋들어지고 가사에 나타나는 몇몇 단어는 강렬한 이미지로 듣는 이의 가슴에 와 박히면서 우리네 추억과 서정을 새록새록 깨워 준다. ‘아주까리 동백아 여지 마라. 누구를 괴자고 머리에 기름’ 이라는 구절에 등장하는 아주까리와 동백이 그러하고, ‘감 꽃을 주우며 헤어진 사랑, 그 감이 익을 땐 오시만 사랑’에서 등장하는 감 꽃과 함께 피고 지는 풋풋한 첫사랑의 사연이 또한 그러하다. 그래서 강원도 아리랑은 강원도의 정서, 그리고 그 고장의 추억, 아니 우리의 민속, 우리의 연정이 담긴 한 폭의 민화와 같은 노래라는 생각이 든다.

 

박근희(국악 칼럼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