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출처: This Time

인삼의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억제 효과 밝혀져 -‘인삼약초산업진흥원’코로나-19 감염에 대한 인삼의 면역력 입증-

고려인삼 코로나-19 감염 시 사망률 낮추고 월등한 회복력 보여

(재)금산인삼약초산업진흥원(이사장 문정우)은 고려인삼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되었을 때 사망률을 현저하게 낮추고 감염되더라도 월등한 회복력을 보이는 효과가 있다는 것을 충남대학교 수의과대학(서상희 교수)과 공동연구를 추진하여 밝혀냈다고 말했다.

진흥원은 생쥐에 인삼추출물을 하루에 kg당 50mg을 30일, 60일, 90일, 120일, 150일, 180일 동안 먹인 다음,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코로 감염시키고 10일 동안 체중 변화와 사망률을 관찰한 결과, 인삼을 60일 동안 먹인 쥐는 인삼을 먹이지 않은 쥐에 비해 사망률이 20% 감소하였고, 90일부터 180일까지 먹인 쥐는 30% 감소하여 고려인삼이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사망률을 확실히 낮추는 것을 확인하였다고 밝혔다.

또한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살아남은 생쥐의 체중을 측정한 결과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10일째에 인삼을 투여한 생쥐의 체중은 감염되지 않은 생쥐 체중의 98% 이상으로 회복된 반면, 인삼을 투여하지 않은 생쥐는 78% 정도밖에 회복되지 못하여 고려인삼 투여가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회복력을 월등하게 높이는 것을 확인하였다.

고려인삼 투여 기간이 길어질수록 폐조직 바이러스 농도 감소 및 바이러스 대항물질 인터페론 함량 증가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6일째 생존한 생쥐의 폐조직에 남아있는 바이러스 농도를 측정한 결과, 인삼을 투여하지 않은 생쥐의 폐조직에 남아있는 바이러스 농도에 비해 인삼투여군의 바이러스 농도는 60일에 21.9%, 90일에 34.4%, 120일에 43.8%, 150일에 53.1%, 180일에 56.3%까지 줄어들어 인삼 투여 기간을 길게 하여 장기복용 할수록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대항력이 증가되는 것을 확인하였다.

또한 항-바이러스 기능을 가지고 있는 바이러스 대항물질인 인터페론 감마의 양을 폐 조직에서 측정한 결과 인삼을 투여하지 않은 군에 비해 인삼투여 60일에 111.1%, 90일에 115.7%, 120일에 119.5%, 150일에 121.8%, 180일에 160.2%로 늘어나 인삼투여 기간이 늘어난 군일수록 인터페론 감마의 양이 증가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고, 폐 조직에 대한 병리적 관찰 소견에서도 폐 염증이 개선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고려인삼 꾸준히 섭취하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성 향상

재)금산인삼약초산업진흥원 해당연구 책임자인 표미경 연구개발팀장은 이러한 연구 결과를 종합하여 볼 때 고려인삼을 꾸준히 복용하면 코로나-19 바이러스 예방에 도움을 줄 수 있고, 감염되더라도 사망율을 낮추고 회복력을 증가시켜 중증으로 이행되는 것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공: 세계한인언론인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