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출처: Postmedia

코핑, “알버타에서 전파 속도가 느려지는 징후가 계속되고 있다”

수요일 COVID-19 업데이트 기자 회견에서 제이슨 코핑 보건장관은 알버타에서 전염이 둔화되기 시작했음을 보여주는 많은 지표가 있다고 말했다.

지난 주 평균 양성률은 25.7%이다.

그는 “이는 지난 달 대부분보다 낮은 수치이며 우리가 안정기에 접어들 수 있다는 신호”라고 말했다.

캘거리의 폐수 신호는 여전히 높지만 에드먼턴, 레드디어, 캔모어, 밴프 및 그랜드 프레리를 포함한 일부 지역은 지난 주에 감소하거나 정체기를 보이고 있다.

그는 “지속적인 하락 추세의 시작인지 알기에는 너무 이르지만 징후는 희망적”이라며 BA.2 변형에 대해 초기 오미크론 파동보다 그 영향이 훨씬 적다고 말했다. 특히 병원 입원의 경우 더욱 그렇다고 한다.

코핑은 코로나19 입원이 이전과 같은 수용력 문제를 일으키지는 않지만 병원은 여전히 ​​상당한 압박을 받고 있다고 말하며 팬데믹이 발생하지 않는 경우에도 시스템이 너무 많은 부담을 받지 않도록 수용력을 늘려야야 한다고 말했다.

디나 힌쇼 박사의 ‘보건 최고 의료 책임자(Chief Medical Officer)의 업데이트’ 부분에서 그녀는 전 세계 여러 국가에서 보고된 심각한 간염 또는 간 염증에 대한 최근 질문에 대해 이야기했다.

“현재 우리가 알고 있는 것은 16세 이하 어린이의 갑작스런 간 염증 사례가 약 170건이 전 세계적으로, 주로 유럽 국가와 미국에서 보고되었다는 것입니다.이는 적은 수이지만 불행히도 이 중 약 17건이 간 이식이 필요했고 슬프게도 1명이 사망했습니다.”

힌쇼는 간염의 원인은 많지만 가장 흔한 원인은 배제되었으며 간염의 원인이 무엇인지 명확하지 않다며 지금까지 알버타에서 확인된 사례가 없고 “우리는 이 주제에 대해 최전선 의사들에게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