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출처: CBC

에드먼턴 시장, 에드먼턴시는 알버타 정부로부터 “공정한 거래를 받을 자격이 있다”

아마지트 소히(Amarjeet Sohi) 에드먼턴 시장은 연방정부에 반대하는 제이슨 케니 주수상의 외침을 되풀이하면서 에드먼턴이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도와 달라고 주정부에 촉구했다.

소히 시장은 화요일 에드먼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취임 연설에서 “에드먼턴은 공정한 거래를 할 자격이 있습니다. 우리와 협력하십시오. 우리는 당신의 수도입니다. 우리는 엄청난 기여를 하고 있습니다”라며 에드먼턴 경제를 멈추게 하는 것을 멈춰 달라고 말했다.

그는 이전에 주정부에 주택 및 정신 건강 지원을 위해 더 많은 자금을 제공할 것을 요구한 바 있다. 그러나 화요일의 연설에는 사회 서비스의 지역 허브로서 도시에 대한 재정 지원 부족과 다른 고등 교육 기관에 비해 알버타 대학교에 대한 불균형적인 삭감을 포함하여 많은 불만 사항이 포함되어 있었다.

그는 에드먼턴이 2007년부터 2021년까지 시 지속 가능성 이니셔티브(MSI) 및 기본 시 교통 기금으로 주정부로부터 캘거리보다 11억 달러 적게 받았다고 지적했다. 또한 지난 예산에서도 에드먼턴이 캘거리의 인프라 투자의 3분의 1을 받는 것을 보았다고 말했다.

그리고 지방 자치 단체가 주 수도인 에드먼턴에 불균형적으로 위치한 주정부 부동산으로 인해 연간 수백만 달러의 손실을 보고 있다고 언급했다.

주정부는 알버타의 지방 자치 단체에 재산세가 면제되는 대신 보조금을 대신 제공하는데 이 보조금은 2019-20년에는 4분의 1로 줄어들었고 다음 해에도 같은 금액으로 제공된다. 에드먼턴은 2021-22시즌 동안 1,570만 달러를 받았다고 시무부 장관 대변인이 밝혔다. 반면 캘거리는 420만 달러를 받았다.

에드먼턴 시장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 지방 경제 개발 및 관광 조직이 시에서 그들의 존재를 부각시킬 수 있는 방법을 탐구하기 위해 커뮤니티 리더의 심포지엄을 소집할 것이라고 말했다.

행사에 참석한 릭 매키버(Ric McIver) 시무장관은 기자들에게 “소히 시장에게 기억에 대한 교훈이 필요할 것 같다”며 새로운 에드먼턴 병원을 위한 3억7,100만 달러와 Gene Zwozdesky Centre를 위한 1억4,200만 달러를 포함하여 주에서 자금을 지원하는 다른 프로젝트들을 나열했다.

알버타 주정부는 또한 지난달 에드먼턴이 총 6,690만 달러로 예정된 팬데믹 기간 동안 수입 손실로 피해를 입은 대중교통 시스템에 대한 연방 자금 지원을 약속했다.

매키버는 “시장의 임무 중 하나는 주에서 더 많은 돈을 받기 위해 불평하는 것이며 그래서 그런 면에서 그는 자신의 일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매키버 장관 사무실 측은 MSI 자금이 인구, 교육 재산세 요청 및 지역 도로의 킬로미터에 따라 다르다고 말하며 에드먼튼은 2007년부터 MSI 자본 자금으로 약 28억 달러를 받았다고 확인했다.

소히 시장은 또한 연설에서 팬데믹 회복, 인종 차별, 화해, 마약 중독 위기 및 노숙자 등 도시가 직면한 도전에 대해 언급했으며 연설 후 기자들에게 인플레이션 및 공급망 같은 문제가 기후 변화 및 사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시의 야심찬 계획과 전망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월요일 시의회 프레젠테이션에서 시 행정부는 수익 부족, 승인된 성장 및 현재 서비스 수준의 유지로 인해 아무것도 조정되지 않을 경우 2023년에 8.5%의 세금 인상을 예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