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출처: POSTMEDIA

캘거리시, 유산적 가치 있는 주택 소유자에 대한 세금 인센티브 부여

캘거리시는 문화유산 가치가 있는 것으로 확인된 재산은 시의 역사 자원으로 지정될 경우에만 주요 개조나 철거로부터 보호된다고 밝혔다.

시 행정관들은 그렇게 지정된 개인 소유 주택들은 제안된 주거 유산 세금 인센티브에 따라 재산세의 시 부분에서 80%를 감면받아 최대 15년 또는 최대 $50,000까지 일회성 세금 공제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시의회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시는 이 프로그램이 주택 소유자에게 재개발과 유산 보존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는 옵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의회 집행 위원회는 화요일 정보 제공을 위한 보고서를 받기로 결정했다.

시는 올가을에 심의될 시의 2023-2026 예산에 포함될 500만 달러의 파일럿 프로그램을 제안하며 24년 동안 인센티브의 완전한 시행을 위해 1,600만 달러를 예상했다.

그 시범 단계에서, 시는 전체 프로그램 과정 동안 250개 이상의 새로운 지정과 함께, 60개의 새로운 거주지가 문화 유산으로 지정될 것으로 추정했다.

코트니 월콧(Courtney Walcott) 시의원은 “유산 지정이 중요하지만 재산 소유자로부터 거절될 수 있으나 세금 인센티브를 통해 시의 보호 목록에 역사적인 건물을 추가하는 데 필요한 추진력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