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출처: REUTERS

허리케인 피오나, 캐나다 동부 강타…50만 가구 정전

열대성 폭풍 피오나가 캐나다 동부를 강타하면서 해안 주택 수십 채가 바다에 휩쓸려가고 수십만 가구의 전기가 끊기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

캐나다 허리케인 센터에 따르면, 폭풍은 토요일(24일) 아침 일찍 노바스코샤주 가이즈버러 카운티 동부에 상륙해 프린스에드워드아일랜드·뉴펀들랜드주를 포함한 주변 해안 지역에 영향을 주고 있다. 이 폭풍은 하트 섬을 지날 때 비공식적으로 기록된 931.6의 기압을 가지고 있어, 피오나는 캐나다에 상륙한 기록상 가장 낮은 기압의 폭풍을 기록했으며 시속 180㎞의 폭풍우와, 최고 12m의 파도를 일으켰다.

맹렬한 폭풍으로 인해 이 지역 전역에 걸쳐 많은 나무가 쓰러졌고, 이들 중 일부는 송전선, 자동차, 주택에 떨어졌으며, 피해 상황을 파악하기 시작하자 이미 폭풍이 지나간 지역에서 도로가 막히고 쓸려나갔다는 여러 보고가 있었다. 또한 뉴펀들랜드주 남서부 채널포트오바스크에서는 최소 20채의 주택이 바다로 쓸려갔다는 보고가 있었다.

캐나다 동부 태평양 연안에 위치한 노바스코샤주 전력회사는 고객의 79%인 41만4천 가구가 정전됐고 인근 프린스 에드워드 아일랜드주에서는 95%인 8만2천 가구의 전기가 끊겼다고 밝혔다.

뉴펀들랜드주 남서부의 가장 큰 도시인 포트 오 바스크는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홍수와 도로 침수 피해를 당한 주민들을 대피시키고 있다.

캐나다 허리케인 센터는 “프린스 에드워드 섬, 케이프 브레튼 섬, 뉴펀들랜드 서부, 퀘벡 동부 일부 지역에 여전히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고 밝혔다.

저스틴 트루도 총리는 토요일 폭풍우가 “끔찍한 영향”을 느끼는 지역에 연방정부의 도움을 약속했다.

이에 앞서 트루도는 빌 블레어 비상대책부 장관과 다른 관리들과 함께 사고대응그룹 회의를 소집했으며 대국민 연설에서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장례식에 참석하는 대신 정부가 폭풍의 영향을 받은 캐나다인들을 위해 그곳에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상학자 이안 허바드는 “노바스코샤와 프린스 에드워드 아일랜드는 여전히 강한 바람과 비, 폭풍 해일이 남아 있다”며 “피오나는 또 종일 뉴펀들랜드 서해안을 강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