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Airbnb와의 공정한 경쟁을 원하는 알버타 숙박업계

알버타에 있는 약 800여 개의 호텔 및 캠프장 운영자를 대표하는 Alberta Hotel & Lodging Association(AHLA)은 Airbnb, VRBO, Flipkey 같은 공유숙박업체에 대한 규제 틀을 만들어 달라고  알버타 주정부에게 요구했다. 이 단체의 대표인 데이브 카이저(Dave Kaiser)는, 가정집 전체나 방을 단기로 임대할 수 있게 알선해 주는 이런 공유숙박업체들이 규제를 받고 있지 않아서 일반 숙박업체들의 시장을 잠식하고 있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그는, “이들은 호텔처럼 운영하면서 같은 규칙을 적용받고 있지 않다”면서 “우리는 그들이 따르고 있지 않은 면허, 보험, 보건, 안전 규정을 따르느라 추가 비용을 부담하고 있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그는 어쩌다 한 번씩 방을 빌려주는 사람들에 대해서는 큰 걱정을 하지 않고 있다면서, 정말로 우려되는 것은 “전업 업자(full-time hosts)”라고 말했다. 그가 언급한 전업 업자는 투자용으로 주택을 소유한 후에 이 집을 일 년 내내 공유숙박업체를 통해 빌려 주는 사람을 말한다. 그가 예로 든 사례에 따르면, 알버타의 한 작은 지역에서 여러 호텔 사업자들이 서로 돈을 보태어 하키 토너먼트 시합을 유지했지만, 이곳에 온 하키팀들은 공유숙박업체를 이용했다고 한다.

알버타는 현재 공유숙박업에 대해서 아무런 규제도 가지고 있지 않으나, 퀘벡,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 암스테르담, 런던 등에서는 손님의 수, 임대 기간 등에 제한을 두거나 집주인이 사업자등록을 하도록 규제하고 있다. 카이저는 알버타 주정부가 이들 공유숙박업체에게 일반 숙박업체가 납부하는 4퍼센트의 세금을 부담시키고 연간 임대 일수도 30일로 한정해 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캘거리 북서쪽에서 5년째 Airbnb를 통해 공유숙박업을 하고 있는 한 시민은 숙박업계의 요구에 무조건 반대하지는 않는다면서도 “규제가 현실적이고 명확하고 간단해야 한다”고 의견을 밝혔다. 그리고 그는 공유숙박을 통해서 버는 추가 수입이 없이는 현재의 집을 유지할 수가 없다고 말하고, 관광객들은 가정집에 머무르면서 부엌을 같이 사용하는 경험을 호텔에서는 절대로 얻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