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ffee Time

Coffee Time

대한민국 국민을 깜짝 놀라게 했던 경주지진 사태. 문뜩 고등학교 시절 경주수학 여행을 다녀온 일이 떠올랐다.

나는 가을을 유난히 좋아하는데, 그래서 그런지 그 당시 여행이 아직도 생생하게 기억이 난다.

 

국보 13점, 보물 30점을 보유하고 있는 경주유적지. 안압지, 에밀레종, 첨성대, 고선사지 삼층석탑, 불국 사다보탑과석가탑그리고석굴암,석빙고등등모 두 하나같이 자랑스럽다. 지금도 기억 저편에서 아 련하게 떠오르는 것은, 아직 잠에서 덜 깬 눈으로 새벽 가을 바람을 맞으며 토함산에 오르던 일이다. 투박한 흙냄새를 맡으며 정상에 올라, 떠오르는 태 양을 바라보면서 미래를 꿈꾸어 본 그 시간.

 

가끔 기회가 되어 한국을 방문하게 되면 옛 유적지 들을 찾아보곤 한다. 안타까운 것은 들르는 곳마다 유적지를 있는 그대로 보존하지 않고 시멘트 도로 포장,가설물등을설치하여인공적으로변형된모 습을 보게 된다. 그 이후로 석굴암에 습기가 차고, 석빙고가 제구실을 하지 못한다고 한다.

 

이번 지진에도 그나마 견딜 수 있었던 것은 선조 들이 지혜롭게 계산하여 설계한 덕택이라고 한다. 깨끗함과 편리함도 좋지만, 더 중요한 것은 선조들 의 훌륭한 작품을 그대로 보존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 지진사태가 다시 일어나지 않기를 간절히 소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