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또다시 학과 통폐합에 나서는 알버타 대학교

줄어드는 학생들로 인해서 알버타 대학교의 교양 학부(Faculty of Art)는 14개 과정을 2018년에 종료하기로 결정했다. 그리고 여기에 포함되어 있지 않은 다른 8개 과정도 등록 학생 수가 늘어나지 않으면 역시 없어질 수 있다고 내부 소식통은 전했다. 교양 학부장인 레슬리 코맥(Lesley Cormack)은 라틴 아메리카 전공, 작곡 및 이론 전공과 같은 이들 과정들이 2009년부터 2016년 사이의 8개 가을 학기마다 등록 학생 수가 10명도 채 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14개 과정에 현재 등록한 학생 수는 30명이다. 교양 학부의 이 계획이 승인을 받게 되면 이 과정들은 2018년 9월부터 사라진다.

하지만 현재 각 과정에서 전공을 밟고 있는 학생들은 학위를 받을 때까지 계속 과정을 진행할 수 있으며, 전체 교양 학부의 교직원 수나 학생 수에는 변함이 없다. 코맥 학부장은 이런 변화가 알버타 대학교에서 교양과목이 황폐해진다는 의미가 아니라면서 오히려 한정된 과정에 집중하는 대신에 ‘더 크고 일반적인’ 관심 분야를 가진 학생들의 수요에 대응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예를 들어 스칸디나비아 과정은 정규 과정에서 사라지지만 그 대신 다른 과정의 하부 과정에 포함된다. 따라서 학생들은 스칸디나비아에 한정되지 않고 더 유연하게 과목을 선택할 수 있다.

학생 노조의 대표인 파힘 라만은, 이런 변화가 교직원뿐만 아니라 학생들의 사기를 떨어뜨리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알버타 대학교는 매우 존경받는 대학 기관이며 그 이유 중 하나는 학교가 제공하고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만약 이런 다양성이 줄어든다면 알버타 대학교의 매력도 줄어들 겁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알버타 대학교는 이미 4년 전에 20개의 과정을 없앤 바가 있다. 주로 외국어와 문학 계통 과정이 통폐합되었다. 그 당시 유예 판정을 받았던 3개 과정은 이번 통폐합에 포함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