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과열이 우려되는 대마초 관련 주식시장

걷잡을 수 없이 솟아오르고 있는 대마초 관련 주식시장이 관심을 끌고 있다. 에드먼턴의 한 자동차 딜러십 관리자는 작년 8월에 카지노에서 슬롯머신으로 딴 돈 2만 불에 자기 돈 5천 불을 보태서 대마초 관련 주식을 산 후, 매일 행복한 미소가 떠나지 않고 있다. 5달도 되지 않았지만 그는 7만 불을 벌었다.

대마초 관련 회사의 주식은 새로 떠오르는 산업에서 떼돈을 벌어 보려는 새내기 투자자들을 만들어 내고 있다. 캐나다에서 잘 나가고 있는 대마초 회사들의 평균 주식 가격은 지난 6개월 사이에 3배나 뛰었고 일부 회사는 훨씬 높은 상승세를 보여 주고 있다. 하지만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소재한 Marijuana Index 사의 부대표는 이런 큰 상승세를 설명할 만한 시장 변화는 없다고 경고했다. 투기 광풍이 이런 큰 상승을 부채질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11개 회사의 주식 총 가치는 40억 불을 넘겼지만, 이 중 Aphria Inc와 Canopy Growth Corp만 최근 수익보고서에서 이익을 거두었다고 보고했다. 밴쿠버에 소재한 Aurora Cannabis Inc는 11월 수익보고서에서 앞으로 전혀 이익을 거두지 못할 수도 있다고까지 경고를 한 상태이다. 에드먼턴에 새 시설을 건설하겠다고 최근 발표했던 이 회사는 향후 시장이 커질 것을 기대하며 규모를 확장하는 데 계속 돈을 쏟아 붓고 있는 중이다. 대마초 기업들 중에서 앞으로 레저용 대마초 시장이 얼마나 커질지 정확하게 알고 있는 곳은 없다.

일부 애널리스트들은 현재의 대마초 주식시장을 1990년대 말의 닷컴 버블에 비교하고 있는 반면에, 일부는 대마초라는 확실한 상품으로 매출이 일어나고 있으므로 거품이라고 볼 수 없다고 주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