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출처: Stephen Park

7일 사이에 7개 대륙에서 마라톤을 완주한 남성

캘거리에 사는 회계사인 스티븐 파크(Stephen Park) 씨가 인간 승리를 거두었다. 44세인 그는 Triple 7 Quest라는 행사에 참여해서 일주일 만에 7개 대륙에서 마라톤을 완주하는 기염을 토했다.

2000년대 초반에 마라톤을 열심히 즐겼던 그는 결혼하고 아이가 생기면서 12년 동안 휴식기를 가졌다. 그러던 중 2015년에 새해 소망으로 마라톤을 다시 떠올린 그는 중국의 만리장성 마라톤에 참여하면서 식었던 열정을 다시 불붙였다. Triple 7 Quest에 참여한 그는 호주 퍼스, 싱가포르, 카이로, 암스테르담, 뉴욕, 칠레, 남극에서 매일 마라톤을 완주해내고야 말았다. “놀라운 경험이었습니다. 나는 한번도 계속 이어서 마라톤을 뛰어본 적이 없었습니다. 보통은 마라톤 대회에 나갈 때 여러가지 작전을 세우고 휴식시간을 가졌지만 이번에는 그런 사치를 부릴 수가 없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7일 중 첫날에 뛰었던 호주 퍼스 마라톤은 20시간이 넘는 장거리 비행 후에 35도의 고온에서 뛰어야 해서 시작부터 힘들었다고 그는 회상했다. 싱가포르에서는 습기로 고생했고, 이집트 카이로에서는 날이 저문 후에 출발을 했으므로 정신없는 카이로 거리를 어둠 속에서 차와 무장 괴한들을 피해 뛰느라 아주 힘들었다고 한다. 하지만 마지막 경기가 열린 남극에서는 펭귄들 사이로 달리며 멋진 경관을 즐길 수 있어서 좋았다고 덧붙였다.

6일 동안 총 23시간 42분을 달린 그는 이런 종류의 기록을 만든 최초의 캐나다인이 되었다. 이번 마라톤 경기를 벌이면서 그가 만든 기부 페이지에는 지금까지 5,500불이 모금되었다. 그는 이것을 Alberta Cancer Foundation에 기부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