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출처: 밴쿠버 총영사관

김건 총영사, 캘거리 시장 면담

김건 총영사는 2월2일(목) 신임 Chipeur 명예영사와 함께 캘거리 시청을 방문하여 Naheed Nenshi 시장을 면담했다.
김 총영사는 캘거리 한인사회가 화합하면서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하고 있음을 설명하며, 캘거리 한인사회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하고, 오는 8월19일 제14회 한인의 날 행사에 넨시 시장의 참석을 요청했으며, 올해 한인의 날에는 캐나다 건국 150주년을 맞아 다른 커뮤니티를 초청하여 함께 다문화 행사를 계획하고 있음을 설명하였다.
넨시 시장은 캘거리 한인사회가 역동적으로 활동하며 발전하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며, 한인 커뮤니티가 시장실에 연락하여 한인의 날 행사 참석을 요청해 오면 일정이 가능한 한 참석하겠다고 언급했다. 또한 넨시 시장은 캐나다 연방정부가 인프라 은행 설립을 통해 민간기업이 공공부문 인프라 프로젝트 사업에 참여하는 것을 지원할 예정임을 소개하고, 캘거리 시정부가 추진하는 인프라 사업에 한국 건설기업들의 입찰 참여를 기대했다.

캘거리에는 외국의 건설기업들이 주재하고 있는데, 시정부가 추진하는 인프라 사업 입찰에 관심을 기울이지 않아 기회를 잡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고 첨언하였다.
김건 총영사는 우리 기업들이 다른 국가의 인프라 부문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노무 및 하도급 업체 관리 문제들에 있어서의 차이점을 잘 이해하고 적응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해 주는 것이 중요한 요소라고 본다면서, 시정부 차원에서 이에 대해 관심을 가져준다면 우리 기업들의 참여가 좀 더 용이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Nenshi 시장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한 관심을 포명한 바, 동계올림픽관련 캘거리의 관심 사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하고 면담을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