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로또 상금을 사이좋게 나눠 가진 사람들

2월 3일에 백만 불짜리 로또에 당첨된 네 명의 직장 동료들이 사이좋게 250,000불씩 나눠 가졌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Lotto Max의 백만 불짜리 Maxmillions에 당첨된 이들은 믿기지 않는 일이라면서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네 명을 대표해서 6 Avenue SW에 있는 Sheffield Express에서 복권을 구매한 발레리 피나드(Valerie Pinard)는 당첨 사실을 확인한 후, 그날 오후에 모두 만나서 기쁨을 나눴다면서, 자신은 모기지를 갚고 새 트럭을 살 생각이라고 말했다. 다른 이들도 비슷한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