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출처: e-registry.ca

장기 기증 관리 개선에 나선 알버타 주정부

지난 3월 3일(금)에 알버타 주정부는 장기 기증 시스템 개선과 관련해서 제안요청서(RFP)를 발표했다. 이 요청서는, “한 때 캐나다 최고 수준이었던 알버타의 장기 이식은 10년이 지나면서 현재는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현재 알버타에는 하나의 일관된, 장기 기증 전자정보 관리 시스템이 없다. 이런 부재 상황은 많은 사업적 운영적 문제를 야기했다”고 적고 있다. 그에 덧붙여서 요청서는, 따로 진행되고 있는 운영들로 인해서 효율이 저하되고 있는 상황이며 데이터의 부족으로 인해 알버타에서 장기와 피부 기증을 측정하고 확인하는 노력을 어렵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의 시스템은 에드먼턴과 캘거리가 서로 분리되어 있어서 “주 전체 관점에서 볼 수가 없고 일관성을 해치고 있다”고 한다.

알버타 보건부 대변인은 제안서를 제출해서 선정된 업체가 2년에 걸쳐서 통합 시스템을 개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는 서로 다른 종류의 정보를 모으는 두 개의 정보 시스템을 가지고 있습니다. 서로 비교도 어렵고 서로 의논하기도 어렵습니다”라고 그는 덧붙였다. 2013년에 통과된 법에 따르면 알버타는 새로운 장기 및 피부 기증 등록소를 2015년까지 세울 계획이었다. 대변인은 사망한 기증자로부터 장기와 피부를 모으는 작업이 2007년에는 캐나다에서 최고 수준이었지만 현재는 끝에서 두 번째라고 말했다. 이에 비해 장기 기증자의 수는 가장 높다고 한다.

캐나다 신장협회의 최고경영자인 조이스 반 두르젠(Joyce Van Deurzen)은 이 시스템이 개선되면 더 많은 생명을 살릴 수 있을 것이라면서 주정부의 움직임을 반겼다. 스페인, 크로아티아, 호주, 온타리오주 등은 정보 관리를 성공적으로 운영하면서 이식 가능한 장기의 수를 50퍼센트나 끌어 올렸다고 두르젠은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