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출처: Calgary Herald

제1차 세계대전 전적지 방문자에 선발된 캘거리 소녀

캘거리에 사는 15살 소녀 레이첼 발로우(Rachel Barlow)가 Vimy Pilgrrimage Award의 수상자로 선정되어 다른 16명의 캐나다 학생들과 함께 프랑스와 벨기에를 방문하게 되었다. 프랑스에 있는 Vimy Ridge는 제1차 세계대전 중에 캐나다군이 큰 승리를 거둔 곳으로 올해 100주년을 맞이했다. 이에 17명의 캐나다 학생과 8명의 유럽 학생들이 일주일간 현장 방문 교육을 가질 예정이다.

레이첼 양은 한 번도 북미 바깥을 나가보지 못했다면서 전투현장에 가보고 Vimy Ridge Memorial도 실제로 보게 되어서 흥분된다고 말하고, “캐나다 전역에서 학생들이 모이기 때문에 다른 곳 아이들을 만날 생각에 신이 난다”고 덧붙였다. 이번 선발은 Vimy Foundatation이 수백 명이 넘는 14세에서 17세 사이의 신청자들 중에서 눈에 띄는 봉사활동, 귀감이 되는 행동, 학교 및 지역 사회에서 보여 준 용기와 지도력을 평가하여 이루어졌다.

레이첼 양은 Connect Charter School을 다녔을 때 더 어린 학생들을 이끌어 주어서 지도력을 보여주었고 Bishop Carroll high school에서는 학교와 지역 사회에서 지속적으로 기여를 했다. 그녀는 2014년에 넓적다리뻐가 골절되면서 큰 부상을 입어 알버타 아동병원에 입원했었는데, 이때 뭔가를 사람들에게 해줘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한다. “그곳에 있는 아이들을 보는 것은 슬펐습니다. 나는 다리가 부러졌지만 곧 나아지리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하지만 암에 걸린 아이들은 그렇지 않았습니다. 그들이 나처럼 자라서 내가 겪는 경험을 하지 못하리라는 것이 너무 슬펐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했다. 테리 폭스의 Marathon of Hope에 영감을 받은 그녀는 알버타를 자전거로 횡단하면서 모금을 하기로 결심했다. 2016년 8월에 그녀는 가족과 이름 모를 사람들의 도움을 받으며 7일 만에 561킬로미터를 달렸고 11,540불을 모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