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물품거래세를 올리는 사스카츄완 주

13억 불에 달하는 재정적자를 해결하기 위한 고육책으로 사스카츄완주는 세금을 더 걷을 계획이다. 사스카츄완 주의회에 제출된 예산안에 따르면 물품거래세(PST)를 현행 5퍼센트에서 6퍼센트로 인상하고, 그동안 면세 혜택을 받던 식당 음식이나 아이들 옷에도 세금을 부과 대상에 포함된다. 동시에 공무원들의 임금은 3.5퍼센트 삭감된다.

사스카츄완 재무부 장관인 케빈 도허티는, “우리는 수입이 필요하다”면서 “일반 가정에 어려움을 주리라는 것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물품거래세는 현 여당인 사스카츄완당이 작년 주총선에서 내걸었던 공약은 아니다. 하지만 도허티 장관은, 석유, 천연가스, 우라늄과 같은 천연자원에서 거둬들이는 재정수입이 10억 불이나 줄어들 줄은 아무도 예상 못 했다고 강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