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출처: Parks Canada

대장님이 돌아왔다

밴프에서 가장 몸집이 크고 유명한 그리즐리 곰이 겨울잠에서 깨어나 모습을 드러냈다. 122번으로 불리는 이 수컷 곰은 무게가 300킬로그램에 달하는데 지난 3월 22일에 Silver City 근처에서 목격되었다. 캐나다 국립공원공단에서 야생동물과 인간의 충돌을 감시하고 있는 블레어 페이턴(Blair Feyton)은, “보통 큰 수컷 곰은 몸 상태가 좋기 때문에 가장 먼저 모습을 드러낸다”면서 “몇 주가 지나면 더 어린 수컷 곰들을 보개 될 것이고 마지막으로는 새끼곰을 끌고 다니는 암컷 곰들을 보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지난 3년 동안 122번 곰은 밴프 국립공원에서 가장 먼저 겨울잠을 깨고 나오는 그리즐리 곰이었다. 이 곰은 식사 습관과 넘치는 정력 때문에 악명이 높다. 2013년에 검은 곰을 잡아 먹으면서 유명세를 타기 시작했고 최근에는 최소 5마리 새끼곰을 잉태시킨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페이턴에 따르면, 밴프 국립공원에서 목격된 그리즐리 곰은 122번이 유일하지만 곧 더 많은 그리즐리 곰이 모습을 드러내게 될 것이므로 카나나스키스나 주변 국립공원을 여행할 사람들은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