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출처: Calgary Parking Authority

주택가 불법 주차 단속에 자동 감식 시스템 투입 검토

캘거리 시의회는 주택가에 불법 주차한 차량을 단속하기 위해 전자식 주차허가증 제도를 도입하고, 캘거리 주차단속반의 자동 판독 차량을 투입하는 것을 승인할 예정이다. 이 전자식 주차허가증 제도가 도입되면, 해당 지역의 거주자는 온라인을 통해서 최대 2개의 번호판을 무료로 등록하게 되며, 손님을 위한 임시 주차권은 컴퓨터나 스마트폰을 통해 발급받게 된다. 그리고, 현재 상업 지역의 불법 주차 단속에 투입되고 있는 번호판 자동 판독 차량이 주택가를 순찰하면서 불법 주차한 차량을 단속하게 된다.

현재의 법규에서는 주택가 주차지역(residential parking zone)에 사는 사람은 무료로 종이로 된 2개의 주차허가증을 받을 수 있으며, 이 허가증을 차량의 백미러나 뒤 유리창에 부착하게 되어 있다. 그리고 주차 단속은 단속 요원이 직접 돌아다니면서 하고 있다. 작년에 캘거리 주차국은 77개의 주택가 주차지역에 총 34,700개의 허가증을 발급했으며, 거주민들로부터 근처 주차지역을 순찰해 달라는 요청을 3,600회 이상 받았다고 한다. 단속 요청의 70퍼센트는 낮 시간에 이루어졌다.

전자식 시스템이 도입되면 주차 단속을 더 효율적으로 할 수 있으며 허가증 검사도 30퍼센트 이상 더 할 수 있을 것으로 관계자는 예상했다. 그로 인해서 허가증 관련 수입은 2018년에는 200,000불, 2018년에는 400,000불씩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는데, 이 전자식 시스템을 도입하기 위한 비용이 약 400,000불이며 매년 유지보수로 1,200~2,000불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시스템이 도입되면 8월 1일부터 전자식 허가증이 도입되며 현재 사용되고 있는 종이 허가증은 만기가 될 때까지는 계속 사용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