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마니토바 처칠, 10~11월 북극곰 관광 시즌

캐나다 여행은 자연을 생각할 때 더욱 특별해진다. 실제 북극곰을 동물원이 아닌 야생에서 만날 수 있고 오로라를 사진이나 영화가 아니라, 직접 감상할 수도 있으며 천혜의 자연을 온몸으로 만끽할 수 있다.

캐나다 북극곰을 감상할 수 있는 가장 좋은 시기가 바로 10월, 11월. 여름 서식지에 머물던 곰들이 먹이를 사냥하기 위해 허드슨 베이 위쪽 툰드라 지역으로 이동하는 시기이다. 북극곰 투어를 하기에 가장 적합한 지역은 마니토바 주의 처칠(Churchill)이다. ‘북극곰의 수도’라는 멋진 별명으로 불리는 처칠은 인구 800명 남짓의 작은 도시지만 매년 가을이면 놀라운 야생동물을 보려는 여행객들이 전세계에서 모여든다.북극곰 투어는 다양한 방법이 있지만 가장 활발한 것이 ‘툰드라 버기’를 타고 데이투어를 나가는 것이다.툰드라 버기는 눈과 얼음 위를 부드럽게 달릴 수 있는, 독특하게 변형된 특수차량으로 배가 고프거나 호기심 때문에 접근하는 북극곰들에게서 여행객들을 보호해준다. 안전 울타리가 쳐진 와일더니스 로지(Wilderness lodge)에 머무는 방법도 있다. 북극곰의 이동 경로에 주로 자리하고 있으며 곰들이 빈번히 나타나는 지역으로 가이드 투어를 나갈 수도 있다.

 

북극곰의 특성도 알고 가면 좋을것 같다. 북극곰 수컷은 무게가 600kg 이상, 일어서면 키가 3m가 넘을 정도로 거대한 동물이다. 같은 곰이지만 팬더곰과 달리 엄청 빠르고 날렵하다는 게 특징이다. 30km 먼 거리의 냄새까지 맡을 수 있을 만큼 후각이 엄청 발달해 있으며 1m 두께의 눈과 얼음 아래에 먹이가 나타난 것도 알아차릴 수 있다고 한다. 북극곰은 천적도 없고 두려움도 없다고 알려져 있다.

 

캐나다 정부는 북극곰 야생 환경을 유지하려고 많은 노력을 펼치고 있는데 현재 허드슨 베이 지역에 900~1000마리 가량의 북극곰이 서식하고 있고 투어는 정부의 엄격한 가이드라인 안에서 이뤄지고 있다.이 곳 여행사들은 6월에는 새 관찰을, 7~8월에는 벨루가 고래와 야생화 그리고 10월~11월에는 북극곰투어를 집중적으로 운영한다. 위니펙에서 출발하는 5~7일 일정이 가장 인기이다. 북극곰 투어를 경험하고 싶다면 현지 여행사에 신청 가능하며 구체적인 여행사와 시기, 금액은 웹사이트 http://bit.ly/2ctNq6B를 참고하면 된다.

 

100% 장담할 수는 없지만 투어 기간 동안 오로라 구경을 기대 할 수도 있다. 오로라를 가장 선명하게 볼 수 있는 시기는 1~3월과 늦은 8~9월초지만 운이 좋으면 북극곰투어를 할 때도 볼 수 있다.

 

출처: 캐나다 관광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