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제10회 민초 해외문학상 응모 마감

지난 2월 초순부터 응모를 받은 제10회 민초 해외문학상 응모작이 5월 31일 자로 마감되었다. 올해는 북미에 한하여 응모를 받기로 했으나 남미와 오세아니아주 등에서도 참여하여 총 43명이 응모했다.

우리 문화의 정체성을 고양하는 목적으로 시작한 문학상이 해를 거듭하며 750만 재외동포들에게 널리 각인되고 있음에 운영위원회에서는 감사와 경의를 표하였다.

미국에서는 계관시인으로 명성을 쌓아왔으며 미국 의회에서 우리 문화와 정체성을 널리 고양하는 데 심혈을 기울여온 응모자와 정신과 의사로 30년 이상 봉사를 하면서도 한인의 영감을 놓치지 않기 위해 노력해 온 응모자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응모해 왔다. 캐나다에서는 누구라도 인지하는 문사들이 대거 문학상에 참여하였으며 토론토, 밴쿠버, 에드먼턴 등을 중심으로 3회째 응모에 참여한사람도 있었다.

순수한 문학상을 격려하여 행사를 주최하는 이유식 씨는 큰 감사의 뜻을 전해왔으며 43명 응모자 전원에게 시상하지 못하는 아쉬움도 덧붙였다.

주최자 이유식 씨의 대회를 열며 심사에 임하는 마음을 다음과 같이 전해왔다.

初審의 경우 밝힐 수 없는 존경하는 원로 동포님들 그리고 문학을 애호하는 문사님들 몇 분의 의견을 경청하여 최종 5분을 선정 모국의 권위 있고 존경받는 선비님들에게 本審 심사를 의뢰하여 늦어도 8월 말까지는 최종 수상자가 결정되리라 생각합니다.

성원과 격려 지도를 해 주시는 해외 750만 동포님들 그리고 조국의 자문위원님들과 저의 뜻을 이해하시는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2017년 6월 1일

민초 해외문학상 운영위원회 회장 이 유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