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택시 번호판 값을 내놓으라고 소송을 건 남자

하짓 세로야(Harjit Seroya)라는 남성이 캘거리 시를 상대로 100만 불짜리 소송을 걸었다. 그는 1986년부터 2002년까지 5개의 택시 번호판을 확보했고 그 번호판을 다른 운송업자가 사용하도록 허락해주었다. 그러나 2014년 4월에 캘거리 시는 그가 운송업자로부터 사용료를 받아서 시의 택시 조례를 침해했다면서 5개의 번호판을 모두 압수했다.

이번 소송장에 적힌 내용을 보면, 캘거리 시의 주장은 잘못되었으며 번호판의 사용료를 받은 바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면서 2014년 6월에 번호판의 가치가 200,000불이었으므로 5개 번호판의 가치는 100만 불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캘거리 시의 자료에 따르면 현재 발급되었거나 진행 중인 택시 번호판의 개수는 1,884개이다. 한때 택시 번호판은 인기가 높았으나 차량 공유 서비스가 나타나면서 가치가 하락하고 있는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