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의 향기

흥겨운 판놀음, ”풍물놀이”

지난 ‘국악의 향기’에서는 국악 중 가장 인기 있는 장르 중 하나인 사물놀이를 소개했다. 사물놀이는 농사를 지을 때 흥을 돋우기 위해 연주하던 풍물놀이를 무대 위에서 연주할 수 있도록 변화시킨 것인데 그렇다면 풍물놀이란 무엇일까?

풍물놀이를 흔히 농악이라 부르기도 하고 풍장, 두레, 매구 등 여러 가지 이름으로 불려지고 있으며 농촌에서 여러 사람이 집단노동을 할 때 흥을 돋우기 위해 연주되거나 명절이나 연초에 복을 기원하는 의미에서 연주되곤 했다.

풍물놀이에서는 꽹과리, 장고, 북, 징을 비롯해서 태평소, 소고 등이 연주되는데 이것이 언제부터 시작되었는지에 대해서는 확실한 기록은 없지만 동이전이나 삼국사기 등의 역사책을 통해, 고대 시대부터 이미 여러 가지 목적으로 풍물놀이가 선보였음 알 수 있다.

 

풍물놀이는 전통적인 세시풍속과 깊은 관계가 있다. 설이나 추석, 단오 백중 등
큰 명절이 돌아오면 풍물놀이가 선보였는데 풍물패들은 집집을 다니면서 지신밟기와 고사굿을 하면서 복을 빌고 나쁜 기운을 막아내는 ‘액막이’를 하곤 했다. 또한 마을에서 큰 잔치가 있을 때도 풍물놀이가 선보였고 농사일이 바쁠 때도 풍물놀이로 흥을 돋우었다.
풍물놀이는 대한민국, 전국 어디에서나 만날 수 있었기 때문에 지역별로 나뉘곤 한다. 경기도와 충청도 지방의 풍물놀이를 ‘웃다리 풍물’이라고 하고 호남과 영남지방의 풍물놀이를 ‘아랫다리 풍물’이라고 한다. 그리고 호남지방의 풍물놀이는 ‘좌도’와 ‘우도’로 나눌 수 있다.

웃다리 풍물은 꽹과리를 중심으로 가락이 밝고 시원하며 판이 빈틈없이 잘 짜여 있는 것이 특징이고 호남지방의 풍물은 가락이 넉넉하고 판이 짜임새가 다채로우며 특히 설장구의 가락이 유명하다. 영남지방의 풍물은 경쾌하고 씩씩한 느낌을 준다.

풍물놀이를 총지휘하는 사람은 ‘상쇠’인데 상쇠는 꽹과리를 치면서 장단의 변화를 이끌고 춤을 추면서 진을 짜는 일을 지시한다. 즉, 총 감독 역할을 한다.

 

박근희(국악칼럼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