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출처: Calgary Herald

당장 투표를 한다면 정권을 내줘야 할 NDP

최근 한 언론기관이 실시한 여론 조사에 따르면 통합보수당(United Conservative Party)을 지지하는 알버타 주민의 수가 NDP를 지지하는 수보다 월등히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와일드로즈당과 PC 당의 통합을 결정한 역사적 투표가 끝난 직후인 7월 27일과 28일 양일에 걸쳐 실시된 이 여론조사에서 응답자 2,100명 중 UCP를 지지하는 쪽으로 답한 사람은 57퍼센트였던 반면에 NDP를 지지하는 성향의 사람은 29퍼센트에 불과했다. 그 뒤를 9퍼센트의 알버타당(Alberta Party)와 4퍼센트의 자유당(Liberals Party)이 이었다.

총선을 한다면 누가 승리를 할 것 같으냐는 질문에는 43퍼센트가 UCP를 지목했고, NDP라고 응답한 사람들은 21퍼센트였다. 하지만, 잘 모르겠다고 답한 사람의 비율도 상당히 높아서 이들이 선거의 결과를 좌우할 주요 변수가 될 전망이다.

알버타 정치지형을 구성하는 지역별로 보면, 캘거리와 알버타 지방지역에서는 UCP가 월등히 앞선 지지율을 보여주었지만 NDP의 아성인 에드먼턴에서는 여전히 NDP가 47퍼센트의 지지를 얻어서 39퍼센트의 지지를 받은 UCP를 앞질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