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8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인 캐나다 고용시장

7월에도 일자리의 수가 증가하면서 캐나다의 고용 시장이 8개월 연속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덕분에 9년 전 금융위기가 시작된 이래로 캐나다의 실업률은 최저를 기록했다. 캐나다의 실업률은 0.2퍼센트 하락하면서 6.3퍼센트를 기록했는데 이는 2008년 10월 이래로 최저이다.

실업률이 감소한 이유는 7월에 일자리 수가 10,900개 순증가(net increase)했기 때문이다. 5월에는 54,500개, 6월에는 45,300개의 일자리가 증가한 바가 있다. 일자리 증가의 이유는 풀타임 일자리가 35,100개 늘었기 때문이다. 이에 비해 파트타임 일자리는 24,300개 감소했다. 일 년 전과 비교하자면 388,000개의 일자리가 늘어났고, 대부분은 풀타임 일자리였다.

분야별로 보면 도매 및 소매업 분야에서 22,000개, 정보와 문화 및 레크리에이션 분야에서 18,000개, 제조업 분야에서 14,000개가 증가했다. 하지만 교육 서비스 분야에서 32,000개의 일자리가 사라졌는데 대부분은 온타리오와 알버타에서 발생했다.

지역별로 보면 온타리오와 마니토바에서 각각 26,000개와 4,800개의 일자리가 새로 생겼다. 하지만 뉴펀들랜드에서는 5,300개, 프린스에드워드아일랜드에서는 1,000개가 사라졌고, 알버타에서는 무려 14,000개의 일자리가 없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