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남들은 좋아지는데 홀로 뒷걸음치는 에드먼턴 실업률

캐나다 통계청이 발표한 7월 실업 통계에 따르면 캐나다 전체 실업률은 6월에 비해 0.2퍼센트 감소한 반면에 에드먼턴은 오히려 늘어났다. 알버타에서 7월에 없어진 일자리가 14,000개에 달하는데 그중 4,000개는 에드먼턴 지역에서 발생했다.

특히 에드먼턴보다 더 나쁜 지표를 보여주었던 캘거리가 에드먼턴과 같은 수준까지 올라왔다. 7월의 실업률은 에드먼턴과 캘거리가 모두 8.5퍼센트인데, 6월에는 각각 7.9퍼센트와 8.9퍼센트로 캘거리가 훨씬 상황이 나빴다.

한편 7월에 알버타에서 일자리가 늘어난 분야는 석유 가스, 광산, 임업, 수산업으로 3,600개가 생겼고, 도소매업에서도 5,400개가 늘어났다. 하지만 교육 서비스에서 18,400개, 보건 및 사회복지에서 6,300개가 줄어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