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사는 법

나와 어울리는 강아지, 따로 있다고?

나에게 어울리는 가족을 찾는 방법은?반려견을 입양하기 전, 나는 어떤 강아지를 원하는지에 대해 생각해보자. 강아지의 몸집이나 성격도 어떤 강아지를 입양할지 결정하는 요인 중 하나인데, 미국 애견협회인 AKC에서는 사람들이 반려견을 결정할 때 중요시하는 몇몇 요소들을 모아 그에 따른 품종을 소개했다. 나와 어울리는 강아지, 누가 있을까?


# 털 알레르기가 적은 개를 원한다면

개를 키우고 싶지만 털 알레르기가 걱정된다면 알레르기 유발이 적은 개를 키우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개털 알레르기는 모든 개에게서 분비하는 당단백질(glycoprotein)이라는 물질이 원인이다. 당단백질 분비가 적은 품종으로는 몰티즈와 푸들, 비숑 프리제, 꼬똥 드 툴레아, 베들링턴 테리어 등이 대표적이다.

# 소형견을 원한다면?

소형견으로 유명한 개, 누가 있을까? 아마 세상에서 가장 작은 개인 치와와가 가장 먼저 떠오를 텐데, 치와와 외에도 포메라니안, 빠삐용, 미니핀, 몰티즈, 요크셔 테리어 등이 있다.

# 활동적인 개를 원한다면?

모든 개에게 운동이 필요하지만, 특히 활발하고 왕성한 체력을 가진 개로는 보더콜리, 콜리, 셔틀랜드 쉽독, 그레이하운드, 차우 차우, 래브라도레트리버 등을 꼽을 수 있다.

# 때로는 보디가드, 때로는 친구 같은 개를 원한다면?

복서는 반전매력을 가진 개 중 하나다. 듬직한 외모는 사냥견, 목양견, 군견, 경찰견, 경호견에 걸맞지만, 의외로 밝고 사람을 좋아하며 잘 따르는 성격 덕에 주인과의 신뢰만 있다면 온순하고 순종적인 가정견이 되기도 한다. 어린아이와도 잘 지내는 성격을 지녔다. 비슷한 특징을 가진 개로는 도베르만 핀셔, 풀리가 있다. 이런 다양한 특성 외에도 품종마다 자주 발생하는 유전병이나 짖음 정도, 실내견으로서의 적합유무 등에 대해서도 알아봐야 한다. 털 날림만큼은 참을 수 없다면 털 날림이 적은 개를 선택하는 것도 굉장히 중요한 선택 방법이다.


사진 : 디스타임DB

자료참고 : 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