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캐나다 식품법 개정에 이견을 보이는 낙농업계

연방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식품법 개정 방향과 관련해서 알버타의 소고기 생산업자들이 반발하고 있다. 거의 10년 만에 처음으로 개정이 되는 캐나다 식품가이드(Canada Food Guide)에서는, 균형있는 영양이 풍부한 식생활의 일부로 우유와 버터 그리고 소고기의 소비를 현저하게 줄이도록 권장하고 있다. 아울러 캐나다 보건부에서는 이 가이드에 있는 ‘육류 및 대안들”이라는 카테고리를 한 개의 분류로 바꿀 계획인데, 이 분류는 단백질을 섭취할 수 있는 원천으로 식물과 동물 양쪽에서 모두 가능하다는 것을 포함하고 있다.

Canada Beef라는 단체의 대변인 조이스 파슬로우(Joyce Parslow)은 이런 변화가 균형 잡힌 식생활의 중요성에 역행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우리는 이런 것들이 소비자들에게 정말로 아주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봅니다. 그들은 식품을 사는 것이지 영양소를 사는 것은 아닙니다”라고 그녀는 말하면서, “육류와 유제품을 단백질 공급 식물들과 하나로 몰아 그것들이 풍부한 단백질 공급원이라고 말하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라고 덧붙였다.

캐나다 보건부는 여름이 시작될 무렵에 일련의 ‘가이드 원칙’들을 발표하였는데, 붉은 살코기보다는 식물 기반의 단백질이나 섬유질이 많은 음식을 선호하는 식으로 방향을 틀었다고 한다.

업계의 불만 중 하나는 이번 가이드 개정은 이전과 달리 캐나다 보건부와 직접 만날 기회 조차 없었다는 점이다. 업계가 할 수 있는 것은, 이미 공개된 가이드 원칙들에 대해서 의견을 제출하는 것뿐인데 이것도 일반 대중에게 주어진 일정과 동일하다.

파슬로우 씨는 자신의 단체가 육류나 유제품에 대해서 특정 영양소가 ‘풍부’하다는 주장조차 할 수가 없게 되어 있다고 불만을 표시했다. 이런 주장은 그 영양소가 하루 권장 섭취량의 일정 비율을 넘어서야만 가능하게 되어 있다. 또한, 가이드 원칙들 중에는 포화지방이 많은 크림, 고지방 치즈, 버터 같은 것들 대신에 불포화지방이 들어 있는 견과류나 씨앗류 혹은 아보카도를 섭취하도록 권하고 있는데, 파슬로우 씨는 소고기에 있는 철분, 비타민 B12 같은 영양소를 고려해야 한다면서 이런 식으로 육류를 다른 식품으로 교체하는 것은 소비자에게 잘못된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Alberta Beef Producers의 대변인 톰 린치-스턴튼(Tom Lynch-Staunton)도 비슷한 입장이다. 균형 잡힌 식생활에서 소고기가 가지는 역할을 무시하게 되면 알버타 주민의 건강은 말할 것도 없고, 알버타의 목축업자들에게도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나 이런 가이드들을 학교에서 가르치게 되므로 장기적으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우려했다. “특히나 단백질, 철분, 아연, 비타민 B12 등을 제대로 섭취하지 못하고 아이들은 설탕이나 가공 식품을 너무 많이 먹게 될 것입니다. 그것이 문제입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그는 캐나다인의 육류 소비량은 줄어들고 있는 추세이지만 비만률은 줄어들고 있지 않다고 꼬집었다. 마지막으로 그는 환경 문제도 언급했다. 그는 알버타에서 산기슭에 있는 초원을 가장 잘 사용하는 방법이 그곳에서 소를 기르는 것이라고 지적하고, 따라서 소고기를 먹지 않게 되면 이런 자연 녹지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새로운 식품가이드가 정치적 동기가 아닌, 명쾌하고 증거 중심의 데이터에 기반해서 만들어지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