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출처: Parks Canada

역대 최악 기록에 접근하고 있는 캘거리 대기 상태

BC주의 산불이 로키 산맥 서쪽에서 모습을 드러낸 7월 8일 이후로 캘거리 시가 연기와 연무에 휩싸인 날수는 8월 21일(월) 기준으로 27일에 달하며 시간으로는 약 246시간인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환경부의 기상학자인 데이비드 필립스가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이는 로스엔젤리스의 수준에 가까우며, 아이러니하게도 산불에 더 가까운 위치에 있는 밴쿠버나 빅토리아보다도 더 상황이 안 좋은 것이다. 캘거리에서 7월에 연기와 연무가 나타나는 시간은 평균적으로 총 2시간 정도이며 8월에도 4시간 정도에 불과하다.

날씨 역사학자인 롤프 캠벨(Rolf Campbell)이 트위터에 공개한 분석자료는 흥미로운 사실을 알려준다. 그는 캘거리에서 하늘이 연기로 가려진 날에 관한 과거 기록을 분석했는데, 2017년의 경우 8월 17일(목) 기준으로 180시간을 기록해서 1969년의 268시간에 이어 두 번째 위치를 차지했다. 닐 암스트롱이 달에 발을 내디뎠던 해에 캘거리는 최악의 대기 상황을 가졌었고, 그다음이 올해인 셈이다.

올해 캘거리의 대기 품질이 좋지 않은 이유는 단순히 산불만은 아니다. 기상학자 필립스는 올여름의 계속되는 고기압과 뜨거운 기온, 그리고 낮은 강수량을 이유로 들었다. 고기압으로 인해 캘거리 상공이 거대한 돔의 모양으로 대기가 갇혀 있는 상태에서 산불로 인해 생긴 연기가 흘러 들어와 갇혀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런 뿌연 하늘에도 불구하고 공기 품질은 그리 나쁘지 않으며 병원에 찾아오는 기관지 환자의 수도 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편, 8월 21일(월) 현재 BC주에는 여전히 약 137곳에서 산불이 계속되고 있으며, 현재까지 100만 헥타르가 넘는 지역이 불길에 휩싸였다. 특히나 캘거리를 괴롭히고 있는 Verdant Creek의 산불은 여전히 꺼지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