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사는 법

삼성전자, “세계 최대 크기” 49인치 QLED 게이밍 모니터 CHG90 출시

삼성전자에서 지난 21일(월) 세계 최대 크기에 HDR(High Dynamic Range) 기능이 적용된 QLED 게이밍 모니터 ‘CHG90’을 출시했다. CHG90은 49형에 32:9 화면 비율의 수퍼 울트라와이드(Super Ultra-wide), 더블 풀HD(Double Full HD, 3840 x 1080) 해상도를 지원한다. 마치 16:9 화면비를 가진 27형 풀HD(1920 x 1080) 모니터 두 대를 나란히 붙여 놓은 것 같은 형태로 넓은 게임 시야를 제공한다. 최대 밝기는 600니트에 1ms의 빠른 응답속도와 144Hz의 높은 주사율로 잔상이나 끊김이 없다.

미국 할리우드 스튜디오의 제작 기준인 디지털시네마 색 표준(DCI-P3)도 95%까지 지원하며, sRGB 125%로 높은 수준의 색 영역 표현이 가능해 전문적인 그래픽 작업도 가능하다.

HDR(High Dynamic Range)은 화면의 명암을 분석해 밝은 부분은 더 밝게, 어두운 부분은 더 어둡게 표현함으로써 사물을 실제 눈으로 보듯 자연스러운 영상을 보여 주는 기술이다. 삼성전자는 QLED 게이밍 모니터의 HDR 기능을 극대화하기 위해 관련 업계 파트너십에도 공을 들였다. 게임 스튜디오 ‘이에이 다이스(EA DICE)’와 협업해 ‘매스 이펙트’, ‘스타워즈 배틀프론트’, ‘니드포스피드’ 등 HDR 기반으로 제작된 게임으로 CHG90의 화질 튜닝 작업을 했으며, 세계적인 그래픽 카드 제조사 엔비디아(NVidia)와 HDR 호환성 테스트를 마쳤다. CHG90은 엔비디아 그래픽 카드가 탑재된 PC와 최고의 조합으로 극강의HDR 게임 경험을 제공한다.

CHG90은 게이밍 환경뿐만 아니라 듀얼 모니터를 주로 사용하는 오피스 환경에도 적합하다. 기본 제공되는 이지 세팅 박스 소프트웨어를 통해 최대 6개 멀티 윈도우 화면으로 분할해 사용할 수 있으며, 분할 배치된 작업화면 설정을 3개까지 프로필로 저장했다가 원할 때 다시 불러와 작업할 수 있다. 외부 입력 장치의 영상과 PC화면을 1:1로 반씩 나눠 동시에 출력해주는 PBP(Picture By Picture) 기능을 지원해 한 대의 모니터를 두 대처럼 활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달 22일부터 26일까지 독일 쾰른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규모 게임 전시회인 ‘게임스컴’에 참가해 CHG90을 선보인다. CHG90은 전시장 내 삼성 부스를 포함해 XBox, EA Games, 블루홀, 유비소프트 등 게임제작사 부스 등에도 전시된다.

지난 19일에는 세계적 권위의 국제 디자인 공모전 IDEA(International Design Excellence Award)에서 소비자 기술 부문(Consumer Technology) 본상인 ‘브론즈 어워드’를 수상하기도 했다. 오는 9월 1일부터 6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되는 유럽 최대 국제전자박람회 ‘IFA 2017’에서도 전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