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국적 고용 상황과 달리 가는 알버타

지난 7일(금) 캐나다 통계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캐나다의 고용현황은

예상과 다르게 긍정적인 흐름을 보여주었다. 전국적으로 67,200개의 일자리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고 이 중 대부분은 파트타임이거나 자영업이었다. 취업자의 수는

급증했지만, 전국적인 실업률은 두 달 연속으로 7퍼센트를 유지했다. 실업률이

줄어들지 않은 이유는 더 많은 사람들이 일자리를 찾기 위해 나섰기 때문이다. 전국

통계를 보면 55세 이상의 취업자 수가 56,400명으로 큰 폭의 증가를 보였고 이 중

여성이 37,900명을 차지했다.

알버타에서는 취업자의 수가 9월에 13,000명 증가했고 실업률은 8.5퍼센트로 약간

변화했다. 일 년 전과 비교해서는 알버타의 취업자 수는 47,000명 줄어들었고

실업률은 1.9퍼센트 증가한 상태이다. 하지만 캘거리에서는 실업률이 0.5퍼센트

증가해서 9.5퍼센트를 기록하여 캐나다에서 가장 높은 수치를 보여주었고 반면에

에드먼턴은 0.3퍼센트 감소하여 7.7퍼센트를 기록했다.

캐나다의 각 주 통계를 보면, 퀘벡은 38,300명이 새로 취업해서 가장 큰 증가를

보여주었고 온타리오는 16,200명, 뉴브런즈윅은 4,400명이었다. BC는 지난 달의

600명이 새로 취업해서 그리 큰 증가를 보여주지는 못했으나 일 년 전과 비교했을

때는 가장 큰 증가율을 보여주었다.

분야별로는 서비스 분야에서의 취업자 수가 55,500명 증가했는데, 대부분은

공공기관이나 교육기관에서 발생했다. 상품 생산 업종에서는 건설업과 제조업 위주로

11,600명이 증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