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년 만에 꺼낸 고대 화덕

레스브리지에서 서쪽에 있는 Head-Smashed- In Buffalo Jump 지역에서 약 20년 전에

발견되었던 고대의 화덕용 웅덩이(roasting pit)가 드디어 통째로 꺼내져서 에드먼턴의

로열알버타 박물관으로 옮겨졌다. 1,600년 전에 고대 원주민들이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이 화덕용 웅덩이는 식탁 정도의 크기로서 이 안에는 물소와 늑대류 동물의

뼈가 들어 있었다.

1990년에 이 웅덩이를 발견한 로열알버타 박물관 수석 고고학자인 밥 다우(Bob

Dawe)는 “음식을 준비했던 사람들이 완성된 음식을 먹었던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면서 “어떤 이유에선지 그 사람들은 음식을 먹으러 돌아오지 않았는데 그

이유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웅덩이를 통째로 꺼내는 작업은 한 달 이상이 소요되었다. 먼저 그 지역에 사는

원주민 연장자를 모시고 의식을 거행했고, 그후에 자원봉사자와 학생들이 참여하여

화덕용 웅덩이까지 첫 번째 구멍을 조심스럽게 파 내려갔다. 웅덩이까지 구멍이

다다른 후에는 이 웅덩이 전체를 크레인으로 들어내기 위한 작업을 로열티렐

박물관의 선임기술자가 진행했다. 그는 이 웅덩이 전체를 튼튼한 천과 석고로 여러 겹

싼 다음, 굳은 석고의 바닥에 구멍들을 뚫어 크레인에 연결했다.

로열알버타 박물관으로 옮겨진 이 화덕용 웅덩이는 석고 해체 작업을 거친 후에 추가

점검을 거쳐 완벽하게 원형으로 복원될 예정이며 내년에 전시물로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