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장일부터 대박이 난 에드먼턴 H-Mart

밴쿠버와 토론토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한국 식료품점인 H-Mart가 11일(목) 에드먼턴 Calgary Trail에 있는 South Park Centre에 문을 열었다. 알버타에서는 처음

사람의 기분을 새가 알아챌 수 있다네요

알버타 대학교의 심리학과 연구생이 재미있는 실험 결과를 발표했다. 제나 콩던(Jenna Congdon)이라는 연구생의 실험에 따르면 박새는 사람이 내는 소리를 듣고서 그

쓰레기에서 자동차 기름을 뽑아낸다구요?

갈수록 골칫덩어리가 되고 있는 쓰레기 처리에 패러다임 전환을 가져올 새로운 기술이 알버타에 선보였다. 쓰레기에서 자동차용 경유를 뽑아내는 기술이다. 11일(목) 씨엘로

지하실에 숨어 있던 스탬피드 유산

1930년에 한국은 일제 식민지였다. 1930년에 벌어졌던 역사적 사건을 보면, 대한민국 임시정부에서 김구가 국무령에 취임했고, 소설가 김동인은 ‘젊은 그들’을 발표했으며, 단성사에서는

전격 사임한 Green Line LRT 프로젝트 부책임자

캘거리시에서 Green Line LRT 프로젝트의 부책임자로 일해왔던 파비올라 맥킨타이어(Fabiola MacIntyre)가 8일(월) 사직서를 제출하고 곧바로 자리에서 물러났다. 그녀가 사직서를 제출한 이유는

종이 없는 재판을 만들고 싶은 알버타 법원

알버타 고등법원(Court of Queen’s Bench)이 9일(화) 공개한 연례 보고서에서 “종이 없는(paperless)” 재판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법원은 종이에 기반한 시스템이 낡았으며

스탬피드 축제는 Airbnb에게 대목

올해 스탬피드 축제 기간 중에 Airbnb를 이용하여 캘거리 지역에 머무르는 방문객의 수가 20,000명을 넘었다는 소식이다. 열흘 간의 축제 기간에 Airbnb와

재스퍼 국립공원에서 녹슨 포탄 발견

재스퍼 국립공원의 콜럼비아 아이스필드 지역에 있는 Mt. Athabasca 북쪽 사면에서 불발 포탄이 발견되어 이 지역의 출입이 한동안 통제되었다. 이 지역을

100주년을 맞이한 빅토리 스탬피드

스탬피드 축제의 역사는 100년이 넘었지만 빅토리 스탬피드(Victory Stampede)가 열린 지는 올해로 100년이 되었다. 정확히 1919년에 열렸던 빅토리 스탬피드가 특별한 이유는

~7월 2일(화)

7월 2일(화). 캘거리 Berkley Crescent NW의 가정집에서 오후 4시 30분경 화재 발생. 집 안에 있던 여성은 소방차가 도착하기 전에 탈출함.

알버타에서 제일 돈을 많이 번 공무원은?

‘선샤인 리스트’가 올해도 어김없이 공개되었다. 일 년에 10만 불 이상을 벌어들이는 공공부문 직원들의 목록인 ‘선샤인 리스트’는 매년 6월 30일까지 공개하도록

이제는 캐너비스도 배달앱으로

캐너비스 소비자를 더 만들어내려는 업계의 노력이 가열차다. 이제는 매장에 갈 필요도 없이 모바일앱으로 배달을 요청하면 현관 앞에서 손에 넣을 수

생각보다 줄어든 알버타의 1년 살림 적자

주정부의 회계연도가 종료되면서 지난 한 해의 살림살이 결과가 공개되었다. 역시나 적자 가계부였지만 그대로 생각보다는 적자가 줄어들었다. 작년 3월에 NDP 정부가 정했던

하수구 냄새? 이제 그만!

에드먼턴 시의회의 유틸리티 위원회에서 Epcor 사는 에드먼턴 일부 지역의 고질적인 하수구 악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2억 1,730만 불짜리 계획을 제안했다.

완공식을 가진 에드먼턴 저소득층 아파트

70가구 규모의 저소득층 아파트가 에드먼턴 Commonwealth Stadium 근방에서 공식적으로 문을 열었다. 알버타 주정부와 연방정부가 1,395만 불을 지원하고 에드먼턴시와 알버타 주정부가

캐나다산 고기의 수입을 전면 중단한 중국

25일(화) 중국 정부는 캐나다에서 수입한 돼지고기에서 ractopamine이라는 사료 첨가제가 검출되었고 이 고기에 대한 증명서가 위조되었음을 확인했다면서 캐나다산 고기의 수입을 전면

~6월 26일(수)

6월 26일(수). 캘거리 35 Street SE 2000 block에서 아침 6시경 누군가 남의 집 마당을 배회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